2021.06.10 (목)

  • -춘천 29.5℃
  • 흐림서울 27.9℃
  • 흐림수원 28.0℃
  • 흐림청주 29.0℃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6℃
  • 전주 25.6℃
  • 박무울산 23.0℃
  • 광주 24.4℃
  • 흐림부산 22.9℃
  • 목포 23.4℃
  • 제주 26.5℃
  • 흐림강화 22.6℃
  • 흐림천안 27.6℃
  • 흐림김해시 24.2℃
  • 흐림구미 27.2℃
기상청 제공

국산

타타대우상용차 준중형 트럭 도전장

동급기준 10% 저렴하게 판매 예정

URL복사

타타대우상용차(대표이사:김방신)가 올 연말경 현대차가 장악하고 있는 준중형 트럭 시장에 올해안에 출시를 예고하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 대표는 년초 서울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상용차 전문 메이커로 도약하기 위해 현재 중형(4.5~8.5T)과 대형(8~25.5T)으로 구성된 라인업에 준중형 트럭(2.5~3.5T)까지 확대한다출시 후 5년 내 동급시장 점유율 30%가 목표라고 밝혔다.

 

준중형급엔 디젤차량 외에도 LNG 차량과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까지 선보일 예정이고 향후 5년 내 동급시장의 점유율 30%를 목표로 잡았다.

 

국내 준중형 트럭 시장은 현대자동차의 마이티가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고 나머지를 놓고 만트럭버스코리아, 스카니아, 이스즈 등 수입차 모델이 각축을 벌이는 형국이다.

 

이에 김 대표는 후발 주자는 선발 주자보다 좋은 점이 있어야 따라잡을 수 있는 만큼 현대차보다 성능은 10% 이상 높이고, 가격은 10% 싸게 판매할 예정으로 현재 주행 및 내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원 상호는 대우자동차의 트럭 제조 부문이었다가 대우차가 부도날 때 승용 부문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인수해 지금의 쉐보레로, 버스 부문은 영안모자가 인수해 자일대우버스로 이름을 바꿨으며, 트럭 부문은 2002년 대우상용차라는 별도 법인으로 설립됐다가 지난 2004년 인도 타타그룹이 지분 100%를 인수하며 출범하였고 현재 중대형급 트럭인 프리마와 노부스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업체다.

 

김 대표는 현대차 홍보팀장, 현대차그룹 전략조정팀장, 베이징현대 기획본부장 등을 지낸 현대차 출신이다. 부임 1년을 맞은 그는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의 인생트럭이라는 슬로건을 최근 내놨다. 김 대표는 이를 토대로 최상의 고객만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체질 개선을 통해 고객 신뢰 회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전북 군산 소재 공장에서 연간 30,000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1,300여명의 종사자와 전국 70여곳의 서비스망을 갖추고 있으며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등 전세계 60여개국에 트럭을 수출하고 있고, 세계트럭시장에서의 점유율은 인도 타타기준으로 10위권 업체이다.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