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춘천 22.0℃
  • 흐림서울 21.9℃
  • 흐림수원 22.3℃
  • 청주 25.7℃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전주 28.4℃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구름많음목포 27.9℃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천안 23.7℃
  • 구름많음김해시 28.0℃
  • 흐림구미 26.5℃
기상청 제공

수입차

이베코그룹, 독립법인 출범 후 첫 국제행사 ‘비욘드 – 이베코 그룹데이’ 개최


이베코그룹이 7 13일부터 17(현지시간)까지 5일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그룹 산하 8개 브랜드와 함께비욘드이베코 그룹데이(BEYOND - Iveco Group Days)’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미디어와 투자자, 고객, 정부기관, 공급업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및 파트너가 모인 가운데, 믿을 수 있고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접근을 보장하는 탄소중립(-제로) 미래를 위한 토론과 아이디어 공유의 장이 마련됐다.

 

이베코그룹은 올해 1월 자본재 부문 세계적 기업인 씨엔에이치인더스트리얼에서 분사, 상용차와 파워트레인, 캐피털에 이르는 3개 부문 총 8개 브랜드를 보유한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독립법인 출범 후 7개월여 만에 첫 국제행사를 열게 된 것이다. 행사명의비욘드(BEYOND)’는 그룹이 새로 발표한 가치 중 하나인 “We go beyond the obvious”에서 따왔다. 자동차 산업에 확고히 뿌리내린 그룹의 강력한 유산을 공유하고, 브랜드별 명확한 사업 포트폴리오 및 역량을 기반으로 한 구조적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운송 실현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한다는 이베코그룹의 의지를 담고 있다.

 

지난해 말 이베코그룹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아마존과 사회환경 운동단체글로벌 옵티미즘(Global Optimism)’이 공동 설립한 기후서약(Climate Pledge)의 동참을 선언, 파리기후변화협약보다 10년 앞선 2040년까지 탄소중립적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산하 8개 브랜드로 보다 강력해진 이베코그룹은 넷-제로 달성을 위한 토대로기술, ▲지속가능성, 그리고파트너십 등 3대 핵심 전략 축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기술: 완성도 높은 자율주행 운송 및 커넥티드 기술 실현

자율주행은 교통상황에 따른 최적화된 경로와 주행모드를 제공, 불필요한 연료소모와 배출가스를 줄여 지속가능한 운송에 기여하는 미래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이베코그룹은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 대 사물) V2V(Vehicle to Vehicle: 차량 대 차량) 통신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그룹은 지난해 글로벌 자율주행 트럭 제조사플러스(Plus)’가 개발한 대형 상용차 전용 자율주행 시스템을 이베코의 플래그십 트랙터 S-WAY에 시범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존 모델 대비 연료소비량 5% 절감, 업무생산성 20% 향상이라는 효과를 거뒀다. 두 회사가 공동 개발 중인 자율주행 상용차는 2027년 양산을 앞두고 있다.


 

지속가능성: 신뢰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접근 보장

이베코그룹은 전기, 수소, 천연가스, 메탄 등 믿을 수 있고 지속가능한 대체연료로 구동되는 화물 운송에 대한 접근을 보장함으로써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일환으로 그룹은 미국의 수소트럭 전문기업니콜라 코퍼레이션(Nikola Corporation)’과 함께 대형 전기트럭니콜라 트레(Tre)’를 생산하고 있다. 니콜라 트레는 현재 독일 울름 소재 합작공장과 미국 애리조나주 니콜라 공장에서 생산 중으로, 초도 물량은 연내 미국 시장에서 먼저 판매될 예정이다. 유럽시장에는 2023년 하반기부터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 트럭도 2023년 말 독일 울름 공장에서 생산을 앞두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트럭은 1회 충전으로 800km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충전시간은 20분 미만으로, 장거리 운송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내 주행에 최적화된 이베코의 경상용차 모델데일리(DAILY)’에 수소연료전지를 탑재한 ‘e데일리 퓨어쎌 (eDAILY Fuel Cell)’의 프로토타입 버전도 공개됐다. 최대 7.2톤의 총중량을 제공하며, 1회 충전 시 350km를 주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더해, 지난해에는 100% 바이오메탄을 사용하는 이베코 S-WAY 천연가스 모델을 아마존에 공급하며 장거리 운송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지속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파트너십: 전략적 파트너십 통해 노하우 공유 및 시너지 모색

이베코그룹은 한 단계 더 나아가기 위해 현대자동차, 니콜라, 아마존, 쉘 등 선도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 중 현대자동차그룹의 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수소사업 브랜드인 ‘HTWO’와의 협력은 기술/부품의 교차 사용, 신기술/플랫폼 공동 개발 등 미래 상용차 분야에서 그룹의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더해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공동 개발한 음성 인식 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인이베코 드라이버 팔(IVECO Driver Pal)’을 고객의 디지털 라이프에 매끄럽게 통합함으로써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7 13일부터 15일까지 2천여명의 청중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세미나에는 이베코그룹 임원급 리더십 팀(IVECO Group Senior Leadership Team)을 비롯해 교수, 산업 전문가, 기업 총수, 유망 스타트업 등 60여명의 연사가 참여, 모빌리티와 운송 산업의 미래에 대한 프레젠테이션과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16일은 학생과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한커리어 데이(Career Day)’로 꾸며졌다. 일반 대중에게 공개된 이번 박람회에는 이베코그룹 산하 브랜드의 핵심 라인업과 엔진 부품이 함께 전시되어 그룹이 추구하는 지향점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베코그룹은 올해 1 1일 기업 분할이 완료됨에 따라 1 3, 유로넥스트 밀라노에 상장됐으며, 상용 및 특수차량(이베코, 이베코 버스, 율리에즈, 이베코 디펜스, 이베코 아스트라, 마기루스)과 파워트레인(FPT (피아트 파워트레인 테크놀로지스)), 캐피털(이베코 캐피털)에 이르는 총 3개 부문 8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베코그룹은 브랜드별 견고한 사업 경험 및 역량을 기반으로 한 구조적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운송 실현을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 세계 약 34,000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28개의 생산 시설과 29개의 R&D 센터를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