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춘천 0.2℃
  • 맑음서울 3.1℃
  • 맑음수원 3.9℃
  • 맑음청주 2.5℃
  • 맑음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7.4℃
  • 맑음전주 4.8℃
  • 흐림울산 9.0℃
  • 맑음광주 5.5℃
  • 흐림부산 8.9℃
  • 박무목포 6.4℃
  • 흐림제주 11.2℃
  • 흐림강화 3.4℃
  • 맑음천안 2.7℃
  • 흐림김해시 8.5℃
  • 맑음구미 5.1℃
기상청 제공

친환경 일반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실증사업 개시

전기차 배터리와 재생에너지 활용, 친환경 자원순환에 기여

URL복사


현대자동차그룹이 회수된 전기차 배터리와 재생에너지를 연계한 실증사업에 착수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0()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함으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이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 영역에서 본격적인 실증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의 친환경성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태양열, 수력, 풍력, 조력, 지열 등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수집 및 분석되는 데이터는 국내의 관련 인허가 규정을 보다 정교화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러한 전기차에서 회수된 배터리 활용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8년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핀란드의 바르질라(Wartsila) 파트너십 협약을 시작으로 지난해부터 한국수력원자력, 파워로직스, OCI, 한화큐셀 등과 다양한 기술 제휴 및 협약을 맺고 전략적인 사업 전개를 준비해왔다.

 

이번 실증사업은 2018년 지어진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의 친환경 발전소 형태로 운영된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의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사업 추진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오재혁 상무는 “정부부처 규제 샌드박스의 신속한 승인으로 추진하게 된 이번 실증 사업은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분야의노하우를 선제적으로 축적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을 통해 전기차 친환경성 제고는 물론, 공해가 없는 재생에너지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