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2 (금)

  • -춘천 9.6℃
  • 구름조금서울 8.2℃
  • 구름조금수원 7.7℃
  • 구름조금청주 7.9℃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9.4℃
  • 전주 5.8℃
  • 구름조금울산 11.0℃
  • 흐림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많음목포 10.2℃
  • 흐림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8.5℃
  • 구름많음천안 7.8℃
  • 구름많음김해시 10.4℃
  • 흐림구미 7.6℃
기상청 제공

자동차 일반

맵퍼스, 아틀란을 통해 고속도로 돌발 정보 안내

돌발 상황 발생 후방 3km 내 사용자에게 안내

URL복사


맵퍼스가 한국도로공사와 공동 개발해 자사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 ‘아틀란’에서 제공 중인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를 업데이트한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아틀란 사용자들은 경로 상에 있는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전면차단, 역주행터널돌발, 저속차량, 급정거, 정차 등 6개의 돌발 상황에 대해 앱 내에서 미리 안내받고 사고 위험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사고포착알리미’는 아틀란 앱의 실시간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속도로의 돌발 상황을 신속하게 인지 및 분석해 빠른 대응 체계를 확립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민관 협력형 사고 대응 서비스다.

 

고속도로에서 사용자에게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아틀란 앱은 속도 정보를 통해 이를 감지, 상황이 발생한 위치 좌표를 도로공사로 즉시 전송한다. 도로공사는 위치 좌표상의 CCTV를 통해 사고 상황을 확인하고 순찰차, 구급차, 견인차, 고속도로 순찰대 등과 협력해 사고 대응을 지원해왔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한국도로공사가 확인한 돌발 사고 정보를 다시 아틀란 앱 사용자에게 알리는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도로공사가 CCTV를 통해 확인한 돌발상황 정보를 맵퍼스에 전송하면 사고지점으로 향하는 3km 내 후방의 아틀란 사용자들에게 안내된다.

 

아틀란 사용자들은 앱 내 문구와 음성을 통해서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돌발사고에 대해 미리 파악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는 등 더욱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됐다

 

맵퍼스와 한국도로공사는 2019 8 MOU를 체결한 이후 2019 11월부터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서비스 도입 전 평균 16분 걸리던 도로공사 상황실의 돌발상황 인지 시간은 도입 후 최대 1분으로 크게 단축됐다.

 

맵퍼스 김명준 대표는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업데이트로 사고 발생의 신속한 대응뿐 아니라 아틀란 사용자들에게 돌발상황을 빠르게 안내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맵퍼스는 공공기관과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의 안전운전에 기여하고 교통안전을 위한 기술 개발을 위해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