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춘천 1.3℃
  • 흐림서울 1.5℃
  • 구름많음수원 2.3℃
  • 청주 1.9℃
  • 비 또는 눈대전 2.5℃
  • 흐림대구 2.9℃
  • 흐림전주 3.3℃
  • 흐림울산 3.1℃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7℃
  • 흐림목포 3.8℃
  • 흐림제주 6.5℃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천안 2.7℃
  • 흐림김해시 4.2℃
  • 흐림구미 3.5℃
기상청 제공

수소차

현대차 넵튠 수소트럭, 2020 퓨처 모빌리티상 수상

현대차, 상용차 부문과 1인 교통수단 부문 2관왕
혼다 이-콘셉트(e-Concept)로 승용차 부문 수상

URL복사


현대차의 넵튠 수소트럭(HDC-6)2020 퓨처 모빌리티(FMOTY)상의 상용차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시상식은 28일 오전 11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스카이라운지에서 개최됐다.

 

상용차 부문 수상작인 현대차의 'HDC-6 넵튠 수소트럭'은 친환경 수소에너지를 물류 배송에 접목한 최초의 트럭 콘셉트카로서 심사위원 대다수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20세기 초 기계·기술의 발전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콘셉트카로,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자동차의 의지가 담겨있다.

 


퓨처 모빌리티상은 상용차 부문 외에 승용차 부문과 1인 교통수단 부문도 선정한다. 승용차 부문 수상작인 혼다 '-콘셉트(e-Concept)'는 첨단 주행보조기술과 레트로 감성을 배합한 콤팩트 전기차로 실용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1인 교통수단 부문에서는 현대차의 'e-스쿠터'가 높은 완성도는 물론 자사 전기차의 옵션 사양으로 활용할 수 있는 확장성을 인정받아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퓨처 모빌리티 상'은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세계 자동차 전시회에 출품한 콘셉트카 중에서 미래 사회에 유용한 교통 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인 최고의 모델을 선정하는 국제 콘셉트카 상이다. 독일 카 매거진의 게오르그 카처(Georg Kacher) 국장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 찰리 터너(Charlie Turner) 편집장 등 11개국의 자동차 전문기자 16인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71종의 콘셉트 카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성철 총장과 김경수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장 등 KAIST 관계자와 이지홍 혼다코리아 대표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등 수상기업 관계자 및 자동차업계 관련 인사들이 코로나19 확신의 방지를 위해 제한된 인원으로 참석했다. 또한해외 심사위원들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세계 모빌리티 산업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 혼다와 현대차 개발진의 성과를 축하했다.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는넵튠은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위상과 기술을 보여주는 앰버서더(ambassador)와 같은 콘셉트카다.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사업의 리더로써 제시하는 비전과 고객가치를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담았다.”고 말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축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초점 맞춰 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한 수상 기업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다ˮ라고 격려하고 이어, "수상 기업들을 중심으로 자동차 산업계가 인류의 발전에 기여하는 모빌리티 혁신을 더욱 과감히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