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춘천 1.6℃
  • 서울 2.5℃
  • 수원 2.9℃
  • 청주 3.2℃
  • 대전 3.3℃
  • 흐림대구 5.9℃
  • 흐림전주 5.7℃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9.5℃
  • 박무목포 6.2℃
  • 제주 7.8℃
  • 흐림강화 5.3℃
  • 흐림천안 2.6℃
  • 흐림김해시 6.8℃
  • 흐림구미 3.8℃
기상청 제공

자동차 일반

수입차 브랜드가 선택한 K-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높아진 고객 니즈에 따라 국내 시스템 투자, 통신-내비 등 국내 기업과 협업 증가
맵퍼스, 차량용 내비 기술로 독일차에 온라인 경로 & 맵데이터 제공, 일본차에 내비 공급

URL복사


최근 커넥티드카를 향한 글로벌 완성차의 공격적인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눈 앞의 현실로 성큼 다가온 자율주행시대에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거실의 형태로 변모하며 운전자가 차 안에서 다양한 정보와 오락을 즐길 수 있게 되면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는 인포메이션과 엔터테인먼트의 합성어로 길 안내 등의 정보와 음악, 영상 등 다양한 오락거리를 제공하는 차량용 시스템을 말한다.

 

커넥티드카 분야의 선두기업인 테슬라는 넷플릭스와 일찍이 협약을 맺었고, 무선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능과 자율주행 기능인 오토파일럿 업데이트를 서비스하고 있다. 현대 자동차는 커넥티드카 전용 소프트웨어 플랫폼(ccOS)을 구축했고, CJ EnM과 차량용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개발에 돌입했다. 이를 반영하듯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2020 364만 대 수준이던 국내 커넥티드카는 2021 500만 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이에 글로벌 완성차 업계는 국내 고객의 높아진 기대 수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통신, 내비, 컨텐츠 플랫폼 등 다양한 K-인포테인먼트 기업과의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

 

모빌리티 맵 솔루션 기업 맵퍼스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관련 풍부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맵 데이터, 검색, 경로 등 실시간 데이터, 온오프라인 사용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내비게이션, 고정밀지도(HD Map) 데이터 등 다양한 커넥티비티 솔루션을 제공하며 수입차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맵퍼스는 지난해 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플래그십 7세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The Mercedes-Benz S-Class)’에 실시간 온라인 경로(Online Routing) 서비스를 공급했다. 이는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파악해 운전자가 목적지까지 가장 빠르고 정확한 경로를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 경로탐색 및 안내 기술이다. 폭스바겐의 ‘신형 파사트 GT’와 ‘티록’에는 맵퍼스의 국내 지도 데이터가 탑재되어 있다. 폭스바겐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위해 맵퍼스와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최신 'MIB3' 플랫폼에 맵퍼스의 맵 데이터를 적용했다. 국내에서 폭스바겐의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면 맵퍼스의 지도 데이터를 통해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렉서스, 토요타, 혼다는 이미 수년 전부터 한국형 내비게이션 개발에 투자해 국내 출시 차량에 아틀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다. 혼다코리아는 타사와 차별화된 실시간 내비게이션 기술력, 고급스러운 3D 그래픽과 안정적인 구동성을 아틀란 선택의 이유로 꼽았다.

 

맵퍼스 김명준 대표는 “고객들의 높아진 눈높이에 맞춰 수입차 브랜드들 역시 차량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며. “특히 검색, 교통정보, 경로탐색 등 인포테인먼트의 핵심인 맵 기반의 실시간 데이터와 서비스에 대한 요구사항이 증가하고 있으며 브랜드별 차별화를 위한 예약결제 시스템, 전기차 서비스 관련 니즈도 높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통신사나 컨텐츠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더욱 향상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급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내비게이션 티맵 또한 최근 볼보와 손을 잡아 이목을 끌었다.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 300억원을 투자해 만든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평소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던 티맵이 볼보 대시보드에 그대로 구현되어 운전자의 편의성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더불어 AI플랫폼 누구(NUGU)와의 협업으로 음성인식만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쉽게 작동할 수 있다. ‘아리아’라고 부른 뒤 목적지를 말하면 길 안내가 시작되고, “아리아, 음악 틀어줘” 혹은 “아리아, 추워” 등 명령어를 말하면 스스로 작동한다. 누구(NUGU) 스마트홈 사용자라면 집 안 조명, 에어컨, 로봇 청소기 같은 스마트 가전들까지 모두 볼보 내 SKT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제어가 가능하다.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가 국내에서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도로와 사용자 환경에 최적화된 데이터와 서비스에 대한 요구사항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맵퍼스와 티맵모빌리티 등 K-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향후 글로벌 완성차 대상의 공급 시장에서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