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춘천 4.1℃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수원 6.1℃
  • 흐림청주 4.4℃
  • 구름많음대전 5.4℃
  • 흐림대구 4.5℃
  • 구름많음전주 6.1℃
  • 흐림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7.2℃
  • 흐림부산 7.4℃
  • 구름많음목포 5.7℃
  • 구름조금제주 8.6℃
  • 구름많음강화 6.0℃
  • 흐림천안 4.7℃
  • 흐림김해시 6.5℃
  • 흐림구미 3.6℃
기상청 제공

일반

고속도로 2차사고 치사율 60%...일반사고 대비 6.7배

사고 또는 고장 시 비상등을 켜고 가드레일 밖으로 피신

URL복사


최근 추운 날씨 탓에 도로 위 차량 고장이나 사고 등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라 2차사고도 같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18일 중부 고속도로에서 차량 고장으로 갓길에서 점검중이던 운전자를 주행중이던 차량이 충격하여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또한 112일에는 연료 소진으로 2차로와 갓길에 걸쳐 있던 차량을 뒤에서 오던 다른 차량이 추돌하여 뒤쪽 차량 운전자가 사망하기도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고속도로 사망자 8명 중 5명이 2차사고로 인한 것으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2차사고의 치사율(사망자수/사고건수)60%로 일반사고 치사율인 9%의 약 6.7배에 달할 정도로 치명적이며, 최근 5년간(‘15~’19)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사고 사망자는 170명으로 연평균 34명에 달한다.

 

차사고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은 선행차량 운전자의 대피 미흡과 후속차량의 졸음·주시태만·안전거리 미확보 등이며, 겨울철의 추운 날씨도 2차사고를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추운 날씨로 탑승자가 대피하지 않고 정차한 차량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많고, 후속차량들은 환기없이 장시간 히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증가로 인한 졸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아울러 경유는 영하 17도에도 얼기 시작하며, 연료필터 안에서 얼게 되면 연료공급이 되지 않아 차량의 시동꺼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

 

2차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들의 사고 후 행동요령 숙지가 가장 중요하다. 고속도로 주행 중 사고나 고장 등으로 정차할 경우, 신속히 비상등을 켜 후속차량에 상황을 알린 뒤 가드레일 밖 안전지대로 우선 대피해 신고 및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

 

또한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 겨울철이라도 틈틈이 차량 안을 환기시키고, 졸음이 올 경우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반드시 휴식을 취해야 한다. 경유 차량의 경우 주행 중 정차를 막기 위해서 연료 동결방지제를 주입해 연료의 어는점을 낮추고, 연료필터 등을 수시로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