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7 (월)

  • 맑음춘천 4.7℃
  • 맑음서울 6.1℃
  • 맑음수원 6.4℃
  • 맑음청주 5.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3℃
  • 맑음전주 5.2℃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6.9℃
  • 구름조금부산 9.4℃
  • 맑음목포 6.2℃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5.9℃
  • 맑음천안 4.5℃
  • 맑음김해시 7.9℃
  • 맑음구미 7.1℃
기상청 제공

버스/승합

‘BRT 버스’ 세종·충북에서 최초로 자율주행으로 운영

자율주행 공공서비스 실현의 첫 발, 3개월 운영 뒤 유상서비스 개시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이성해), 세종시(시장 최민호), 충청북도(도지사 김영환) 12 27일부터 오송역과 세종시외버스터미널 간 22.4km 구간을 운행하는“BRT 전용 자율주행버스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자율주행 서비스는 ‘21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초광역협력사업으로 선정된 충청권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지구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BRT 자율주행버스는 A2, A3로 별도의 노선번호를 부여받아 기존 B0, B2, B4 등 일반 시내버스와 함께 실질적인 대중교통의 한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9.19) 통해 완전자율주행(레벨4) 버스·셔틀을 ‘25년까지 실현시킨다는 목표를 설정한 바 있으며, 이번 BRT 자율주행버스 서비스가 목표달성의 의미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서비스 앱(App)과 연결될 경우 DRT(수요응답형 교통체계, Demand Responsive Transit) 기반 서비스로의 확장도 가능하고, PM(개인형 이동수단, Personal Mobility)서비스와 결합될 경우 자율주행이 도입된 MaaS(통합모빌리티 서비스, Mobility as a Service) 실현도 한층 가시화될 전망이다.

 

이번 서비스 도입은 관련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실현되었다. 국토부는 ‘22.11월 세종·충북 시범운행지구를 변경 지정하였고,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자율차가 BRT 구간에서 주행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한 바 있다.

 

세종시와 충북도는 노선을 운행할 사업자로 오토노머스A2Z를 선정(8)한 후 안정적인 서비스 구현을 위해 자율주행 분야 전문가 등의 자문 및 안전점검을 3개월여간 시행한 바 있다.

 

이번에 운행되는 자율주행버스는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전기버스(14인승 아폴로750, 1)와 일반승합버스(15인승 레스타, 2)이며, 안전운행을 위해 운전원과 안전요원이 동승하여 승하차 지원, 자율주행 안내, 응급상황 신속대응 등 안전한 공공서비스에 필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서비스는 BRT도로(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 오송역 구간)에서 월요일부터 금요일, 12~16시 사이 왕복 6회 운행되며, 기존 BRT 노선 8개 정류장*에 정차할 예정이다.

 

자율주행버스는 세종시·충북도 누리집, BRT 정류장 포스터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사전 체험신청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며, 3개월 정도 시범운행하면서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체험단의 의견 등을 반영한 후 본격적인 유상서비스(시내버스 요금 적용)로 전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