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춘천 0.7℃
  • 맑음서울 1.7℃
  • 맑음수원 -3.5℃
  • 맑음청주 0.2℃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6.6℃
  • 박무전주 1.0℃
  • 울산 6.5℃
  • 맑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목포 1.8℃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2.1℃
  • 맑음천안 -3.9℃
  • 구름많음김해시 6.8℃
  • 구름조금구미 5.7℃
기상청 제공

수소차

탄소배출 없는 수소트럭으로 화물운송 개시

URL복사


대형 수소화물차을 이용하여 화물운송을 하게 되어 탄소중립 사회로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되었다.

 

국토교통부는 1223일 일산 킨텍스에서 현대자동차와 함께 대형 수소화물차(11톤급)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진행하였으며 본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관련부처와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등 물류기업이 참석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수소화물차 시범운영 사업은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민관합동으로 추진되었다.

 

시범사업을 통해 운영되는 수소화물차는 총 5대로, CJ대한통운 2(인천-인천공항/인천-경기광주), 현대글로비스 2(울산-경주/울산-양산), 쿠팡 1(인천서구-영종도)가 투입되며, 앞으로 1년간 국제특송화물, 강판 등을 회사당 1,000~1,500회 운송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향후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대비하여 시범운영 기간 동안 수소화물차의 성능을 점검하고, 수소 소모량 등 향후 수소기반 물류 시스템 확산에 필요한 데이터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도로화물운송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28백만톤으로 추정되어 수송분야 전체 탄소배출량의 약 30%를 차지하며, 대다수의 화물차가 내연기관 차량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친환경 차량으로의 전환이 시급한 상황이다.

 

소형화물차는 전기차가 출시되어 물류현장에서 활용되고 있으나, 차량 대수의 비중은 낮지만,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대형화물차는 그간 그에 알맞은 친환경 차량이 출시되지 않았다.

 

대형화물차의 경우 운행거리, 출력 등에서 전기차 보다 수소차가 경쟁력이 있는 점을 감안, 수소차를 중심으로 전환이 필요하며, 금번 수소화물차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화물운송 분야의 탄소중립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탄소감축 효과가 큰 사업용 차량의 친환경차 전환계획(‘30년까지 총 50만대)에 맞춰 ’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대를 보급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28년까지 수소차 전차종에 대한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30년까지 88만대의 수소차 보급을 목표로 산업부는 수소차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또한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화물차용 대용량 충전소를 매년 2곳씩 구축할 계획으로 20분내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30년까지 총 660기의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수소화물차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1대당 최대 4.5억원의 구매 보조금을 지급하고 국토부는 경유차와 비교해 경쟁력 있는 운영이 가능하도록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맞춰 수소연료보조금을 지급한다.

 

산업부는 R&D 등을 통해 내구성 개선, 대용량 모터(400kW) 국산화 등 수소상용차 성능 향상을 지원한다. 또한 산업부와 환경부는 냉동·냉장·탱크로리, 수소청소차 등 특장차와 연계한 실증·시범사업을 통해 다양한 수소화물차가 시장에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끝으로 수소화물차 구매 시 취득세 감면 등 세제혜택과 함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