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춘천 13.1℃
  • 구름조금서울 17.1℃
  • 박무수원 17.2℃
  • 맑음청주 17.3℃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8.6℃
  • 맑음전주 15.9℃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7.6℃
  • 박무목포 16.9℃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천안 14.5℃
  • 맑음김해시 16.9℃
  • 맑음구미 17.4℃
기상청 제공

수소차

완주군, 수소상용차산업 생태계 구축 위한 로드맵 마련

URL복사


완주군이 국내 중대형 상용차의 90% 이상을 생산하는 기반을 활용해 관련 기업을 육성하는 수소상용차산업 육성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섰다.

 

311일 완주군에 따르면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친환경 자동차산업의 성장과 수소전기차 점유율 증가가 예상되고 있어 수소상용차산업 육성이 시급한 만큼 관련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수소상용차산업 육성사업 연구용역을 발주해 수소상용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로드맵과 국책사업 발굴·사업화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도내 관련기업과 협의체 구성을 통해 실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방향성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완주군은 강점과 약점 등 이른바 스와트(SWOT) 분석을 통해 전북 수소상용차산업 발전 전략을 확보하고 특화할 수 있는 기술개발을 도출하고,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방향성을 마련해 강력히 추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또 수소상용차산업과 관련한 고급인력과 현장인력, 자동차업체 퇴직자 재취업 등 인력양성을 통해 핵심부품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제품 전주기(全週期)에 대한 지원체계도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완주군이 수소상용차산업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선 것은 국내 유일의 수소상용차 생산 거점인 데다 국내 중대형 상용차의 94%를 생산하는 등 관련 기반을 확고히 갖추고 있어 이를 활용해 관련기업을 육성하고 집적화하여 수소상용차 부품 클러스터를 조성할 필요가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교육과 컨설팅을 통해 도내 30여 개 관련기업을 수소기업으로 전환하고 자동차산업 퇴직자 재취업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점도 완주군이 팔을 걷어붙인 이유이다.

 

여기다 정부도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수소상용차 발전 전략을 발표하고 5~23톤급 수소트럭과 수소광역버스 등 2024년까지 상용차 라인업을 완비하고 부품과 소재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어서 완주군이 수소상용차산업 생태계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완주군의 한 관계자는영국과 프랑스, 일본 등은 오는 2030년부터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친환경 자동차산업 육성이 중요한 과제로 등장하고 있어 이번에 용역을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군의 수소상용차 산업 현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발전 전략을 도출해 적극 추진해 나가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에는 현대차 상용차공장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건설기계부품연구원, KIST 전북분원, 자동차융합기술원 등 연구와 지원기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수소상용차산업 육성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