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춘천 0.7℃
  • 맑음서울 1.7℃
  • 맑음수원 -3.5℃
  • 맑음청주 0.2℃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6.6℃
  • 박무전주 1.0℃
  • 울산 6.5℃
  • 맑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목포 1.8℃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2.1℃
  • 맑음천안 -3.9℃
  • 구름많음김해시 6.8℃
  • 구름조금구미 5.7℃
기상청 제공

수소차

전북 부안군 1호 수소 충전소 준공

하루 수소승용차 153대, 수소버스 38대 충전 가능

URL복사


전라북도내 네 번째 수소충전소가 부안군에 들어섰다.

 

전라북도는 28() 부안 제3농공단지에서 부안군 1호 수소충전소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 권익현 부안군수, 최훈열 도의원, 윤종호 전북지방환경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 충전소 시찰 및 수소 충전 시연 등을 진행했다.


부안 수소충전소는 부안군 행안면 제3농공단지 내에 자리잡은 부안군 최초의 수소충전소다. 구축에 국비 15억 원, 도비 12.5억 원, 군비 13.5억 원 등 총 41억 원이 투입됐다.

 

특히, 완주 수소충전소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해 시간당 수소 64kg를 충전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승용차용 수소충전소(25kg/시간) 대비 2배 정도 큰 규모다. 하루에 수소승용차 153(5kg/대 충전, 12.8/시간, 12시간/일 운영기준)와 수소버스 38(20kg/대 충전, 3.2/시간, 12시간/일 운영기준)를 충전할 수 있다.

 

전북도는 부안 수소충전소가 구축되면 부안뿐만 아니라 도내 서부지역 수소차 이용자의 편의 증대 및 수소차 보급 확대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부안 수소충전소는 미래 부안의 새로운 먹거리를 위한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에 한 획이 될 것”이라며,“무엇보다 안전한 운영과 시설유지에 철저를 기하고,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부안 수소충전소 준공을 통해 부안군이 친환경 모빌리티 중심의 수소도시로서 거듭나길 바라며, 전북도 또한 수소경제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수소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2030년까지 동부권 등 도내 시군에 50개소 이상의 충전소를 구축해 수소차 보급 확산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는 이번에 준공된 부안 수소충전소를 포함하여 4개소(완주, 전주 송천, 익산 2공단)의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이다. 추가적으로 군산 지곡동에 수소충전소가 내년 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차는 12월 기준 1,090(승용 1,074, 버스 16)가 운행 중이다.

 

관련기사


간행물 보기